[평화교육 심포지엄 & 워크숍] 평화프로세스에서 평화교육의 역할 & 활동가와 함께하는 평화교육 워크숍

  • 날짜 : 2018-11-19
    조회 : 128

[평화교육 심포지엄 & 워크숍] 

평화프로세스에서 평화교육의 역할 & 활동가와 함께하는 평화교육 워크숍  

 

#. 심포지엄

2018년 11월 12일과 13일 양일에 걸쳐 '어린이어깨동무 2018 평화교육 심포지엄'과 '워크숍'이 개최되었습니다. 먼저 12일 낮 2시에 개최된 심포지엄 '평화프로세스에서 평화교육의 역할'에서는  북아일랜드에서 활동하고 있는 평화교육 활동가와 한국사회에서 평화교육을 고민하고 있는 발표자들이 함께 현재 진행되고 있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서 평화교육의 역할에 대해 활발한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행사 시작 전에는 평양에서 가지고온 커피는 나누어 마시며 북아일랜드와 한국사회의 요즘 정세와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환담을 나누기도 했습니다. 평양에서 날아온 사탕과 초콜렛이 인기를 끈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었겠죠? 본격적인 심포지엄은 어깨동무 평화교육센터의 정영철소장의 인사말로 시작되었습니다.  


 

이어서 진행된 '세션1. 북아일랜드'는 코리밀라의 리더Corrymeela Community Leader)인 포드릭 오투마(Pádraig Ó Tuama)의 '스토리텔링, 예술, 평화교육'과 알시티의 대표 매니저(RCITY PROJECT Co founder & Senior Manager) 인 알란 화이트(Alan Waite)의 '분쟁지역 청소년의 평화교육과 사회통합'발표로 구성되었습니다. 


1998년부터 진행된 북아일랜드의 평화프로세스 과정을 주도적으로 이끌었던 코리밀라 대표와 신교도, 구교도 청소년들이 함께 공동체의 미래를 구상하는 알시티 대표의 발표는 많은 사람들의 눈과 귀를 집중시키기에 충분했습니다.  

  

  

 

 

쉬는 시간에는 2018년 한해동안 어린이어깨동무가 발행한 두 권의 책을 살펴보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평화교육에 대해 더욱 진진한 고민을 해보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습니다. 






쉬는시간에 이어 진행된 '세션2. 한반도'에서는 평화교육센터 연구위원인 박종호선생님(신도림고등학교)의 '어깨동무 평화덕목과 평화교육 교안 만들기'와 어깨동무 평화교육센터 소장인 정영철교수님(서강대학교)의 '남북관계 변화와 평화교육' 발표를 통해 어깨동무가 1년간 고민해온 내용을 나눌 수 있었습니다. 

이어 진행된 피스톡(종합토론) 시간에는 1,2세션 발표자와 함께 토론자인 정진화선생님(강신중학교), 1세션 사회자(김동진, 트리니티 칼리지 더블린 IRC 마리퀴리 펠로우)와 ​2세션 사회자(윤철기, 서울교육대학교 교수)가 함께 참가자들의 질문을 듣고 답을 하며 내용을 풍성하게 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 워크숍

다음날 진행된 '활동가와 함께하는 평화교육 워크숍' 에서는 알란 화이트(알시티 대표)와 포드릭 오투마(코리밀라 리더)가 실제로 북아일랜드에서 진행하고 있는 ​평화교육의 일부를 참가자들과 함께 진행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를 통해 참가자들은 우리와 북아일랜드 평화교육의 공통점도 발견할 수 있었고, 북아일랜드만의 새로운 접근도 경험해볼 수 있었습니다. 이같은 새로운 만남과 경험을 통해 더욱 깊어진 평화교육에 대한 고민과 내용을 통해 한반도 평화교육에 한 발 더 나아가는 디딤돌을 만들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