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단체들, 정부에 北식량지원 협력 촉구
  • 날짜 : 2019-05-14
    조회 : 481

 

 

 

국내 대북 지원 및 교류 관련 남북교류를 위한 사회단체 협의체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와 대북 인도지원 민간단체의 협의체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 국내 7대 종단 연합체인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등 3개 단체는 14일 오전 서울 중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관에서 합동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인도적 대북지원 재개를 위한 제재 완화와 협력을 촉구했습니다.

 

단체들은 이날 발표한 대국민호소문에서 "남북의 군사·정치적 긴장상태와는 별개로 동포들 부족한 식량사정으로 어려움에 처해있는 것도 우리가 외면할 수 없는 엄연한 현실"이라면서 "대북 식량지원을 둘러싼 여러 논란이 있기는 하지만 고통받는 동포들을 돕기 위한 식량지원이 절실하다"고 호소했습니다.

  

다음은 북민협 등 3개 기관이 이날 기자회견 자리에서 낭독한 대국민 호소문입니다.



[대국민 호소문] 

북한 동포들을 위한 긴급 식량지원에

동참해 주실 것을 호소합니다


더 이상 외면해서는 안 된다는 절박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한민족의 피를 나눈 우리의 형제들이, 통일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 나갈 우리의 아이들이, 심각한 식량난에 생존을 위협받고 있는 현실을 더 이상 방관만 할 수 없기에 이 자리에 섰습니다. 작년 우리는 분단의 아픔을 넘어 <4.27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을 통하여 한반도의 평화가 찾아올 것이라고 기대하였습니다.

하지만 기대를 모았던 하노이 회담 이후 북미관계는 물론, 남북관계도 한치 앞도 내다볼 수 없습니다. 남북의 정치․군사적 대립과 갈등을 뛰어 넘어, 생명과 인권의 존엄성을 함께 실현해 나갈 것을 호소하고자 이 자리에 섰습니다. 한반도 평화와 건강한 통일의 미래를 위해 이제는 대승적 차원에서 대북 식량지원에 나설 것을 촉구하고자 이 자리에 섰습니다.

북한주민들이 심각한 식량부족으로 고통 받고 있습니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이 조사한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북한은 ‘136만 톤의 식량이 부족한 상태이고, 북한 인구의 40%인 1010만 명이 심각한 굶주림에 직면’해 있다고 합니다.

그러나 어느 국가도 선뜻 북한을 지원할 생각을 하지 않고 있으며, 우리 정부도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식량 지원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 발표하였지만 구체적인 방안은 내놓지 않은 상태입니다. 결국 어려움에 처한 북한 동포들을 돕는 것은 우리들의 몫이 되고 있습니다. 물론 우리가 도움의 손길을 보내는 것도 쉽지만은 않는 것이 현실입니다.

그러나 남북의 군사적․정치적 긴장상태와는 별개로, 수백만의 북한 동포들이 부족한 식량사정으로 어려움에 처해 있는 것도 우리가 외면할 수 없는 엄연한 현실입니다. 대북 식량지원을 둘러싼 여러 논란이 있기는 하지만, 고통 받는 동포들을 돕기 위한 식량지원이 절실합니다.

북한 동포들에 대한 식량지원은 남북을 잇는 평화의 끈이며, 남북이 상생하는 평화와 통일의 미래를 만들어 나가기 위한 출발입니다. 통일 후 함께 살아갈 우리의 동포들, 우리의 아이들을 살리는 일입니다.

이에 생명과 평화, 민족의 화해와 통일을 염원하는 모든 이들의 정성을 모아 북한 취약계층을 위한 긴급 식량 지원을 추진하고자 합니다. 각계의 지원금과 국민성금을 통해 북한주민들에게 전달할 예정입니다.

국민여러분께 호소합니다. 북녘 동포들을 돕기 위한 식량지원에 동참해 주십시오. 생명을 살리고 존중하는 것만큼 중요한 일은 없습니다. 이는 그 어떤 정치적 이유보다 우선되어야 합니다.

우리정부에 요청합니다. 대북 식량지원에 대한 보다 유연한 입장을 가져 주십시오. 시민들의 작은 정성으로 마련한 식량이 북으로 전달되지 못하고 창고에 쌓여 있게 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정부는 민간차원의 식량지원이 원만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물자의 반출과 방북에 보다 적극적인 협력과 지원을 해줄 것을 촉구합니다. 정부 차원의 대북 식량지원을 재개하는 것도 신중히 검토할 필요가 있습니다. 정부가 직접 지원하는 것이 어렵다면, 민간단체나 국제기구를 활용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국제사회에도 호소합니다. 북쪽 주민들은 한반도 남쪽의 우리와 함께 살아가는 이웃입니다. 이웃이라서가 아니라 그 누구라도 그들이 힘들어 할 때 그 아픔을 나누고자 하는 것이 인도주의의 가장 기본이 아니겠습니까? 북쪽 주민들의 아픔을 공유하고자 하는 한국 국민들의 의지와 노력에 지지를 보내 주시고 함께 해 주시기 바랍니다.

북쪽 당국에도 촉구합니다. 대북제재 등 국제 정세가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지만, 정치적 상황과는 상관없이 아이들의 배고픔을 해결하고자 하는 노력에는 너와 나가 따로 있을 수 없습니다. 한국 시민사회의 식량 제공 노력에 적극 협력해 주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대북 지원을 둘러싼 우리사회의 논란과 지원물자의 전용가능성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도 잘 알고 있습니다. 우리는 대북 지원의 효과를 높이고 분배의 투명성을 더욱 높이기 위해서도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생명을 존중하고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는 국민여러분, 종교인 여러분, 각계의 지도자 여러분, 함께 해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2019. 5. 14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7대 종단 한국종교인평화회의